Breaking
라이프핵 : 이슈(EASY Story)
받기 싫은 전화, 스마트 앱으로 차단하자
2019-07-18 16:25:43
이다래
미스터 넘버는 사용자 친화적인 앱이라는 점에서 최고의 수신 차단 앱이라 불린다(사진=123RF)

[이지 라이프 투데이=이다래 기자] 원치 않는 전화나 스팸 전화가 걸려오는 것만큼 짜증나는 일도 없을 것이다. 원치 않는 전화가 걸려올 경우 짜증나는 것은 물론이고 집중력도 분산되며 시간도 낭비하게 된다.

대부분 원치 않는 전화가 걸려올 경우, 수신 거부 버튼을 누른 뒤 전화를 끄거나 비행 모드로 설정한다. 그러나 두 가지 모두 적절한 해결 방법이라고 할 수는 없다.

그러나, 수신 차단 앱을 설치한다면 원치 않는 전화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 일은 없을 것이다.

수신 차단 앱은 발신자를 바로 확인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올 경우, 자동으로 전화를 차단하기 때문에 매우 유용하다.

대부분의 스마트폰에 자체적으로 수신 차단 기능이 적용되어 있지만, 전화 확인 및 번호 차단, 자동으로 스팸 전화 여부 확인 등을 하기에는 부족하다.

수신 차단 앱을 다운 받고자 한다면, 아래와 같이 추천하는 앱 중 하나를 설치한 뒤 'iOS 설정 > 전화 > 번호 차단 및 확인'에 접속한 뒤 수신 차단 목적으로 사용할 앱을 선택하면 된다.

대부분 원치 않는 전화가 걸려올 경우, 수신 거부 버튼을 누른 뒤 전화를 끄거나 비행 모드로 설정한다(사진=123RF)

최고의 수신 차단 앱 4가지

트루 콜러

스웨던 기업 '트루 소프트웨어 스칸디나비아 AB'에서 2009년에 최초로 배포한 수신 차단 앱이다. 현재, 20억 건이 넘는 수신 차단 기록이 있어 인기가 가장 많은 수신 차단 앱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다.

트루 콜러의 최대 장점은 발신자를 확인한 뒤, 전세계 사용자들이 스팸 번호로 분류한 번호를 차단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아이폰 모두 사용 가능하며, 사실 수신 차단 앱이라기 보다는 발신자 확인 앱이라고 할 수 있지만 수신 차단 기능도 뛰어나다.

더불어 연락처에 저장된 이들이 전화 통화가 가능한지 확인할 수 있으며, 앱 내에서 친구들에게 친구 추가 요청도 보낼 수 있다.

그러나 트루 콜러 앱을 사용하게 되면, 자신의 번호도 타인에게 노출된다는 단점이 있다. 자신의 번호가 노출되기를 원치 않는다면 다른 수신 차단 앱을 사용하는 것이 낫다.

 

하이야

하이야는 모르는 번호를 차단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발신자의 ID 확인 서비스 제공 기능도 지니고 있다.

트루 콜러와 같은 방식으로 작동하지만 스팸 전화 자동 차단 기능을 별도로 구입해야 하며, 유료 버전에서만 발신자의 이름을 확인할 수 있다. 게다가 특정 발신자의 번호 차단 기능과 전화 및 문자 차단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번호 및 발신자 정보 확인 외에도 메시지 내용 확인 기능도 제공해, 멀웨어 및 바이러스 포함 여부를 미리 확인할 수 있다.

게다가 전화가 걸려올 경우, 자동으로 경고하거나 스팸 및 피싱, 텔레마케터, 대출 광고, 스파이웨어 번호 등을 검색할 수 있는 기능도 제공한다.

로보킬러

로보킬러는 아이폰에서 사용하기 가장 좋은 스팸 차단 앱이다. 최소 10만 건의 스팸 전화 차단이 가능하다. 또 발신 번호를 미리 확인할 수 있어 번호를 확인하느라 시간을 낭비할 필요도 없으며, 모르는 번호 때문에 문제가 생기는 경우를 방지할 수 있다.

로보킬러의 주요 기능 중에는 원치 않는 전화 무음 처리, 1시간 단위로 스팸 번호 데이터 업데이트 후 로보콜 차단, 자동 응답 봇 사용, 차단된 번호와 메시지 확인 기능 등이 있다.

 

미스터 넘버

미스터 넘버도 훌륭한 수신 차단 앱이지만 피싱 전화를 차단하는 스팸 방지 앱으로 널리 알려졌다. 스팸 번호 확인을 원할 경우, 빠르게 번호 검색을 할 수 있으며 특정 번호 실시간 차단도 가능하다. 사용자가 개인 연락처를 생성한 뒤, 특정 번호를 차단할 수 있다.

미스터 넘버는 사용자 친화적인 앱이라는 점에서 최고의 수신 차단 앱으로 언급할 수 있으며, 안드로이드 기기와 애플 기기 모두 사용 가능하다는 장점도 있다.

[이지 라이프 투데이=이다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