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라이프핵 : 웰니스(EASY Wellness)
폐암 환자를 위한 적절한 식습관
2019-06-05 10:06:00
이다래
▲암 환자들은 탈수증을 예방하기 위해 매일 탈수증을 예방하기 위해 암 환자는 매일 64온스의 유동식을 섭취해야 한다(사진=ⓒ123RF)

[이지 라이프 투데이=이다래 기자] 폐암은 환자의 여러 생활 방식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 병세가 계속 진행됨에 따라, 식단에도 변화가 찾아온다. 만약 병이 치료되지 않은 채 남아 있다면, 환자에게 여러 합병증이 찾아올 수 있으며, 특히 건강한 생활 방식을 따르지 않는 경우에 그렇다.

환자의 영양 섭취량은 폐얌 치료 계획을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 환자의 현재 신장과 체중, 기타 질병 또한 고려되어야 한다. OnlymyHealth에 따르면, 많은 폐암 환자들은 식욕부진을 겪기에 회복과 건강 유지에 필수적인 신선한 과일 섭취가 필요하다.

폐암 진단을 받은 이들은 식욕부진, 메스꺼움, 통증, 인후통, 침 삼키는데 어려움으로 먹는 것조차 힘들어한다. 환자의 항암치료가 진행되고 있을 때, 부드러운 것부터 조금 부드러운 음식을 모두 시도해보며 인후염을 예방해야 한다.

단백질은 우리 몸이 세포와 조직을 수리하는데 도움을 준다. 또한, 면역계는 병으로부터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된다. 전체 곡물은 탄수화물과 섬유의 좋은 공급원이 될 수 있으며, 이는 에너지 레벨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

과일과 채소는 몸에 항암제 성분을 제공하여 암과 투병으 도울 수 있다 . 다채로운 과일과 채소를 다양하게 선택하면 매일 최대 5인분의 과일과 채소를 먹을 수 있다. 다채로운 과일과 채소를 다양하게 선택하면 매일 최대 5인분의 과일과 채소를 먹을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항암 치료 중에는 충분한 수분을 섭취해 탈수증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매일 64 온스(약 1.8L)의 수분을 섭취하고 카페인 함유 음료를 많이 마시는 것은 피해야 한다. 카페인이 탈수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폐얌 환자들을 위한 음식을 준비할 때, 날고기와 생채소는 서로 다른 칼과 도마를 사용해 적절한 식품 위생을 준수해야 한다. 모든 음식은 적절한 온도에서 조리하고, 남은 음시은 즉시 냉동해야 한다.

[이지 라이프 투데이=이다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