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라이프핵 : 이슈(EASY Story)
적절한 개인 시간…삶의 질 향상에 '탁월'
2019-07-30 17:32:57
이현규

[이지 라이프 투데이=이현규 기자] ▲사람은 혼자만의 시간을 통해, 생각을 분명히 하고 집중을 되찾을 수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면 생산성을 높이는 데 이로운 것으로 밝혀졌다.

전문매체 포지티비티 투데이는 혼자만의 시간을 갖는 것과 외로움은 완전히 다른 것이라고 설명한다. 혼자만의 시간을 갖는 것은 사람이 에너지를 되찾게 하고 당신의 몸과 영혼에 대한 연료가 되는 반면 외로움은 당신을 다른 사람들로부터 단절시킨다.

긍정의 힘에 따르면 리드 라슨이 실시한 연구 결과 혼자만의 시간을 보내는 성인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더 빠르고 즉각적인 적응이 가능하다. 성인뿐만 아니라 어린이도 자신만의 시간을 갖는 것이 적극 권장된다.

두뇌 재충전에 도움이 된다

뇌도 쉴 시간이 필요하다. 주의를 흐트러트리는 요소들 없이 시간을 보내면 당신의 마음을 비우고 집중력을 회복할 수 있게 된다. 이러한 리부팅 과정을 거쳐 결국 뇌가 명확해 질 것이다.

집중력과 생산성을 향상한다

주의를 산만하게 하는 것이 없으면 자신이 하는 일에 더 집중할 수 있게 되고 이는 곧 짧은 시간에 더 많은 작업을 수행할 수 있게 만든다. 포브스에 따르면 주변에 많은 사람이 있을 때 업무 생산성이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따라서 사람의 업무 생산성은 프라이버시가 주어질 때 더 향상된다.

나 자신을 발견할 수 있다

그룹에 있을 때 사람들의 결정에 나도 모르게 동의하게 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혼자만의 시간을 보내게 되면 자신의 가치와 인생의 우선순위를 깨닫게 되고 스스로 결정을 내릴 수 있게 된다. 자신의 결정이 동료 또는 가족의 결정과 다르더라도 말이다.

▲혼자만의 시간을 통해 사람은 자신의 가치와 우선 순위를 보다 확실히 알게 된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색할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한다

일상적인 업무는 당신이 깊은 생각에 잠기기 어렵게 한다. 하지만 사람은 사색을 통해 창의력과 생산성을 높일 수 있게 된다.

훌륭한 해결책을 찾는 데 도움이 된다

산만함이 없어지면 생각이 명확해지고 이를 통해 자신이 겪고 있는 문제에 대한 좋은 대안을 찾아낼 수 있게 된다.

인생 계획에 도움이 된다

혼자만의 시간을 보낼 때, 자신이 하는 모든 번잡하고 혼란스러운 일들에도 목적이 있음을 알게 된다. 이를 통해 자신의 목표와 비전을 다시금 깨닫게 된다. 또 당신의 계획에 대해 재고할 시간을 갖게 됨으로써 보다 나은 결과를 위해 초기 계획을 일부분 수정할 수도 있게 된다.

관계를 강화하는 데 도움이 된다

나 자신과 시간을 보낼 때 내면의 욕망을 더 잘 이해할 수 있게 된다. 또 주변에 두고 싶은 사람을 더 잘 선택할 수 있게 된다. 사람은 혼자만의 시간을 가진 후 자신의 관계에 대해 감사하게 된다. 자신의 가치를 이해하고 아끼게 됨으로써 주변 사람들도 잘 이해하고 아껴줄 수 있게 될 것이다.

 

혼자만의 시간을 가질 수 있는 방법도 여러가지다.

연결 끊기

다른 사람들과 완전히 연락을 끊을 시간을 설정해놔야 한다. 우선 인터넷, 스마트 폰, TV를 꺼야한다. 처음 하는 사람들은 우선 한 시간 동안 훈련해야 한다. 이를 통해 익숙해지게 되면 하루나 이틀 동안 모든 연결을 끊어야 한다. 만약 컴퓨터로 업무를 해야 한다면 소셜 미디어 앱 등을 실행하거나 창을 열어서는 안 된다.

일찍 기상하기

다른 사람들보다 30분에서 1시간 정도 일찍 기상하는 것도 좋다. 명상을 하거나 직면하고 있는 문제를 해결하거나 당신을 행복하게 만드는 것을 생각하며 그 시간을 최대한 활용해야 한다.

문 닫아놓기

당신이 설정한 시간 내에 원하는 것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동료에게 미리 바쁜 일이 있다고 알리는 것도 좋다.

휴식 시간 극대화하기

점심 시간을 업무용 책상이나 심부름을 하며 보내는 대신 혼자 점심을 먹는 날을 정한 후 혼자만의 시간 동안 태양을 즐기며 산책을 즐기는 것도 방법이다.

혼자만의 시간 계획하기

혼자만의 시간을 보내고자 할 때 플래너에 직접 적는 것도 좋다.

 

[이지 라이프 투데이=이현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