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라이프핵 : 웰니스(EASY Wellness)
쉽고 간단한 아침식사 만들기…"신진대사 자극해 칼로리 연소 도와"
2019-05-27 13:22:04
이지나

[이지 라이프 투데이=이지나 기자] ▲아침식사를 부실하게 하는 사람보다 차라리 건너뛰는 사람 쪽이 건강하고 스트레스 수준이 낮다(사진=ⓒ플리커)

아침식사의 장점에 대한 다양한 연구결과가 꾸준히 발표되고 있다. 이에 따라 바쁜 현대인에게 있어 아침식사의 중요성이 다시 한번 더 부각되고 있다. 

아침식사는 건너뛰기 쉬울 뿐더러 지각하기 일보 직전이라면 간단하게 포기할 수 있는 끼니다. 준비하는 데에도 시간이 걸린다.

알리칸테 대학의 로사리오 페르 카스칼(Rosario Ferrer-Cascales)이 주도한 연구에 따르면, 아침식사를 건너뛰는 사람들이 부실하게 먹는 사람보다 건강 상태도 좋고 스트레스 수준도 낮았다.

전문매체 웹MD는 아침식사가 신진대사를 자극해서 하루종일 칼로리를 연소하게 만든다고 설명한다. 그 외에도 건강 증진 및 기억력과 집중력 자극에 도움이 되고 콜레스테롤 수치가 낮아지며 당뇨병, 심장 질환, 비만 발생 확률이 떨어진다.

따라서 속도 든든하게 체우고 맛도 좋은 아침식사 레시피를 숙지하는 것이 좋다.

모둠 과일과 요구르트 프라이

재료 굵게 채썬 사과 1/2컵 요구르트 1/2컵 둥글게 썬 복숭아 1/2컵

1 접시에 요구르트를 담는다. 2 그 위에 달걀 프라이의 노른자처럼 복숭아를 얹는다. 3 주변에 채썬 사과를 감자튀김처럼 담는다. 4 요구르트에 과일을 찍어 먹는다.

치즈 달걀 프라이

재료 달걀 2개 식물성 오일 2큰술 치즈 간 것 1컵

1 달걀은 흰자와 노른자를 분리한다. 2 달걀 흰자는 가볍게 거품을 낸다. 치즈를 부어서 마저 섞는다. 3 흰자 치즈 혼합물을 그릇 2개에 나누어 담고 노른자를 하나씩 얹는다. 4 230도로 예열한 오븐에 3분간 굽는다. 5 뜨거울 때 먹는다.

 

달걀 샌드위치

재료 빵 2개 달걀 2개 소금과 후추 마른 허브 체다 치즈 간 것

1 숟가락으로 빵을 납작하게 누른다. 2 달걀을 깨서 빵에 하나씩 얹는다. 소금과 후추, 마른 허브를 뿌린 다음 체다 치즈를 원하는 만큼 얹는다. 3 180도로 예열한 오븐에 20분간 굽는다.

초콜릿 바나나 샌드위치

재료 빵 2개 버터 누텔라 얇게 썬 바나나

1 빵 하나에는 버터를, 다른 하나에는 누텔라를 바른다. 2 송송 썬 바나나를 빵 하나 위에 얹고 나머지 빵을 덮어 샌드위치를 만든다. 3 프라이팬을 달군다. 버터를 더하여 녹인다. 4 빵을 넣고 앞뒤로 굽는다. 5 반으로 잘라 낸다.

▲아침식사를 하면 신진 대사가 촉진되고 집중력이 좋아진다(사진=ⓒ플리커)

딸기 팬케이크

재료 밀가루 1/2컵 달걀 1개 설탕 1큰술 소금 1큰술 식물성 오일 2큰술 우유 1컵 딸기 시럽

1 빈 1리터짜리 병에 모든 재료를 담고 흔들어서 잘 섞는다. 2 프라이팬을 달군다. 반죽을 부어서 둥근 팬케이크를 부친다. 뒤집는다. 3 딸기 시럽 등을 곁들여 낸다.

초콜릿 바나나 팬케이크

재료 둥글게 썬 바나나 1컵 소금 1작은술 설탕 1작은술 코코아 파우더 1큰술 식물성 오일 1큰술 귀리 1컵 달걀 2개

1 바나나를 잘 으깬 다음 다른 모든 재료를 더해 섞는다. 2 프라이팬을 달군다. 표면에 조리용 솔로 오일을 가볍게 바르고 반죽을 부어서 부친다. 뒤집는다. 3 연유를 곁들여 낸다.

연어 샌드위치

재료 바게트 1/3개 크림 치즈 1/2컵 가볍게 소금 간을 한 연어 1컵 파슬리 1/2컵 머스터드 1작은술 소금 설탕 혼합물 1큰술

1 바게트 빵 속살을 파낸다. 2 크림 치즈와 연어, 파슬리, 머스터드, 설탕, 소금을 잘 섞는다. 3 바게트 빵의 빈 곳에 연어 크림치즈 혼합물을 채운다. 원하는 크기로 썰어서 낸다.

 

구운 아보카도

재료 아보카도 1개 꿀 1/2컵 버터 1/2컵

1 아보카도를 세로로 반 자른다. 씨를 제거한다. 2 씨를 제거한 빈 곳에 버터 1큰술과 꿀 1큰술을 담는다. 3 180도로 예열한 오븐에 30분간 굽는다. 4 크림치즈를 얹고 잘게 부순 잣과 캐슈를 뿌린 다음 꿀을 둘러서 낸다.

[이지 라이프 투데이=이지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