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라이프핵 : 가정(EASY Home)
스마트한 가전제품 구매 팁 Top 6
2019-05-27 12:05:57
최다은
▲ 사전에 조사하는 것은 새로운 가전제품을 살 때 매우 중요하다. (사진=ⓒ123RF)

[이지 라이프 투데이=최다은 기자] 가전제품 구매 시 고려해야 할 필수사항들이 공개돼 이목을 끌고 있다.

현대 가정에서 텔레비전, 냉장고, 세탁기, 진공청소기 같은 가전제품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 그러나 최근 가전제품들의 가격은 쉽게 구매를 결정하기엔 부담스러운 편이다. 전문가들은 가전제품을 살 때 경제성과 효율성을 모두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많은 정보

한 전무 매체에 따르면 새로운 가전제품을 구입할 때는 정보가 중요하다. 많은 사람이 홈쇼핑 프로그램에 쉽게 휘둘리지만, 우선은 실제로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현재 사용 중인 가전제품을 확인하여 업그레이드가 정말 필요한지 판단하고, 업그레이드가 필요한 경우 새 가전제품이 어떤 새로운 기능을 갖추어야 하는지 결정해야 한다. 

어떤 기능이 필요한지 정확히 알고 나면 온라인 리뷰를 읽어서 브랜드 간의 가격과 제품의 품질을 비교해보아야 한다. 구입하고 싶은 물건에 대한 명확한 계획을 세우고 가전제품 판매장에 간다면, 일단 도착하고 나서 결정하려고 하는 것보다 시간과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다.

원하는 것과 필요한 것을 항상 알아둔다면, 다른 사람들보다 앞서서 할인 기간을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다양한 기능

한 전문 매체에 따르면 용도별 기기를 구입하는 대신에 여러 가지 기능을 함께 할 수 있는 기기를 찾아보는 것이 좋다. 특히 주방용 가전제품이 그렇다. 

어떤 전기 오븐은 굽고, 데우고, 굽고, 심지어 토스트까지 할 수 있으므로 별도의 그릴이나 토스터를 살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비용을 절약하는 것 외에도, 다양한 기능의 가전제품을 사는 것은 공간을 절약할 수 있게 해준다.

설치 공간

공간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 구입하고자 하는 가전제품을 위한 충분한 공간이 집에 있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 먼저 정확히 어디에 놓을지 생각해 본 후, 기기의 치수를 확인해야 한다. 온라인에서 정보를 찾거나 매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기의 치수가 집의 출입구나 계단의 치수에 맞는지 확인하여 지정된 공간으로 운반하는 데 문제가 없는지 확인해야 한다. 새로운 가전제품은 항상 좋지만, 공간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비효율적인 곳에 두는 것은 보기 흉한 실수다.

▲용도 별로 별도의 가전제품을 구매하지 않고, 다양한 기능이 있는 기기를 찾아보자(사진=ⓒ123RF)

사용할 사람

새 가전제품을 살 때는 반드시 집에 있는 가족을 생각해야 한다. 예를 들어, 냉장고를 사려고 한다면, 가족 구성원 모두의 팔이 선반에 닿아야 한다. 그리고 모든 가족 구성원이 사용할 수 있을 정도로 충분한 여유 공간이 있어야 한다. 

용량 또한 중요하다. 가족 4명이 있다고 하면 4명을 위해 준비할 수 있는 주방 장비를 구입하는 것은, 같은 결과를 얻기 위해 두 번 사용해야 하는 적은 용량의 기기보다 시간과 전기를 절약해 준다.

내구성

한 전문 매체에 따르면 기기를 구입할 때 두 개의 가격표를 고려해야 한다. 즉 기기 자체의 가격과 장기 이용을 위한 운영비를 비교해야 한다. 운영 비용은 예측 가능한 유지 보수 비용뿐 아니라, 기기의 에너지 소비 수준도 포함한다. 

상대적으로 유지관리의 필요가 적고 청소하기 쉬운 기기를 찾는 것이 좋다. 또한, 눈여겨보고 있는 모든 기기의 안전지침과 주의사항을 확인하여 사용자와 가족의 안전이 훼손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시간을 두고 구매하라

명절 할인과 할인 박람회는 쇼핑에 관한 한 사람들의 정신을 잃게 하는 것으로 악명이 높다. 정말 필요하지 않은 물건을 사게 되거나 혹은 전혀 사용하지 않을 물건에 대해 과도한 대가를 치르게 되기 때문에, 구매자들이 보통 후회하기도 한다. 

왜 사람들이 할인을 원하는지는 이해하기 쉽지만, 구매할 때 올바른 결정을 내리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매장에 가기 전에 마음을 가라앉히고 먼저 조사해서 정신이 맑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이지 라이프 투데이=최다은 기자]